기사내용 메인

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30일, '2020 올해의 차(Car of the Year)' 후보 11대와 각 부문별 후보 12대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.

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차 후보는 현대 더 뉴 그랜저, 쏘나타, 기아 K5, 셀토스, 쉐보레 콜로라도, 르노삼성 QM6 LPe, 쌍용 코란도, BMW 뉴 8시리즈, 아우디 A6, 재규어 I-PACE, 볼보 더 뉴 S60 등 총 11개 차종이다. 지난해와 달리 2개의 모델이 동수의 표를 얻어 11대가 선정됐다.

'올해의 차' 후보와 함께 부문별 후보도 공개했다. '올해의 디자인', '올해의 퍼포먼스', '올해의 SUV', '올해의 친환경' 등 총 4개 부문으로 이뤄졌다. 회원 기자들에게 각 부문별 3대씩 후보를 추전 받아 많이 득표한 후보 순서로 3대씩 선정된다.

디자인상 후보는 BMW 뉴 8시리즈, 기아 신형 K5, DS3 크로스백이 올랐다. 올해의 퍼포먼스 후보는 BMW 뉴 8시리즈, 람보르기니 우루스, 메르세데스-AMG GT 4도어 쿠페로 정해졌다. 올해의 SUV 후보는 BMW 뉴 X7, 기아 셀토스, 람보르기니 우루스다. 마지막으로 올해의 친환경차 후보는 테슬라 모델3, 재규어 I-PACE, BMW 530e로 결정됐다.

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오는 1월 7일 파주에서 '2020 올해의 차' 후보 11대를 한 자리에 모아 실차 테스트를 진행하며, 시상식은 1월21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.

고석연 기자

nicego@encarmagazine.com

작성자의 다른글 보기